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블루노트 레코드

블루노트 레코드

블루노트 음반

게시판 상세
제목 1504 THE AMAZING BUD POWELL VOL.2
작성자 방우현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3-12-27 07:27:0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64

파웰의 절정기를 붙잡은 작품으로서 블루노트의 이 2장의 앨범은 그 이름을 역사에 남긴 것이다. 49년, 51년, 53년 3개의 세션을 모아놓은 제 2집은, 솔로와 트리오에 초점이 맞춰져서, 제 1집에서 들었던 젊은날의 소니 롤린스와, 궤도에 오른 나바로의 플레이를 들을수는 없지만,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 연주를 모아놓고 있다. 어쨌든 천재와 광기의 세계와의 경계선에서 음악과 대치하는 파웰의 플레이에는 소름끼칠 정도이다.


 



A1 Reets And I

A2 Autumn In New York

A3 I Want To Be Happy

A4 It Could Happen To You

A5 Sure Thing

A6 Polka Dots And Moonbeams

B1 Glass Enclosure

B2 Collard Greens And Black Eyed Peas

B3 Over The Rainbow

B4 Audrey

B5 You Go To My Head

B6 Ornithology - Alternate Master



Bass – Curly Russell (tracks: A4, B3), George Duvivier (tracks: A1 to A3, A5 to B2, B4), Tommy Potter (tracks: B5, B6)

Design – John Hermansader

Drums – Arthur Taylor (tracks: A1 to A3, A5 to B2, B4), Max Roach (tracks: A4, B3), Roy Haynes (tracks: B5, B6)

Lacquer Cut By – RVG

Liner Notes – Leonard Feather

Photography By [Cover Photo] – Francis Wolff

Piano – Bud Powell

Producer – Alfred Lion

Remastered By [Remastering By] – Rudy Van Gelder




파웰의 레코딩을 경험한 라이온은 그가 평판대로 귀재, 평판 이상의 약물 중독자임을 깨달았다. 게다가 정서 불안정일때의 레코딩은 보증할수 없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2번째 레코딩 전날인 1951년 4월 30일, 뉴저지주 잉글우드의 자택으로 파웰을 불러서 안정된 시간을 함께 보낸뒤, 다음날 같이 스튜디오로 향한다. 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식사 중에 라이온이 키우던 고양이가 테이블에 올라 탄 순간, 파웰은 반쯤 미쳐서 나이프로 고양이를 죽이려 했다.


맨하탄으로 향하던 도중에 파웰을 병원에 데려갔지만 대기하던 환자들이 많아서 다른날 예약을 하고 차로 돌아왔다. WOR스튜디오에 도착하니, 베이시스트 컬리 러셀과 드러머 맥스 로치가 기다리기 지친 기색으로 둘을 맞았다. 파웰이 한마디 했다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겠어". 수십분이 지나도 안돌아오자 맥스 로치가 화장실로 가봤더니, 거기에 파웰은 없었다. 악기를 정리하던 로치와 러셀에게 라이온은 "조금만 더 기다려 봅시다". 1시간 30분이 지났을 무렵 파웰이 매우 기분좋은 얼굴로 돌아왔다. 피아노 앞에 앉아 한마디 "We're Ready, Let's Go!"


이 날을 마지막으로 라이온이 파웰을 레코딩한 것은, 2년뒤인 1953년까지 한번도 없었다. 찰리 파커를 레코딩하지 않았던 이유가 거기에 있었듯이 라이온은 뮤지션의 변덕으로 인해 세션이 좌우되는 것을 싫어했다. 이후로도 레코딩을 하려 했지만 파웰은 전기충격치료를 받고 거의 폐인과 다름없었다. 


1953년 보호관찰이 붙고 사회복귀를 한 파웰에게 라이온이 손을 내밀었을 때, 이 "고장난 천재"는 산산조각난 흩어진 파편을 주워 담으며 다시한번 "어메이징"한 연주를 펼쳐보인다. <VOL.1>과 <VOL.2> 두장의 앨범에 1949년 부터 53년에 걸쳐 파웰과 라이온의 농밀한 시간이 새겨져 있다.



<초 블루노트 입문> 나카야마 야스키 / 슈에이샤신쇼 / 2002



https://www.bangsrecords.com/product/bud-powell-the-amazing-bud-powell-volume-2-us/32580/category/27/display/1/

https://www.bangsrecords.com/product/bud-powell-the-amazing-bud-powell-volume-2-japan/26112/category/27/display/1/

https://www.bangsrecords.com/product/bud-powell-the-amazing-bud-powell-volume-2-us/26049/category/27/display/1/

https://www.bangsrecords.com/product/bud-powell-the-amazing-bud-powell-volume-2-us/10527/category/27/display/1/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장바구니 0